[열두번째 금요풍류] 버들은 실이 되고

2010. 6. 12. 17:22풍류방이야기

어제 6월 11일 열두번째 금요풍류가 열렸습니다.
야구다, 축구다 해서 들뜬 분위기 때문인지 관객분들은 많지 않았지만, 늘 그렇듯 가족같은 분위기로 공연이 진행되었습니다.

공연제목은 위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버들은 실이 되고>였는데요.
이번 공연에서는 가곡으로 <버들은>을 들어보고, 또 이어 영제 평시조로 <버들은>을 들어볼 수 있어 가곡과 시조의 차이를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설명하자면, 가곡이 전문가의 음악이었던 반면, 시조는 가곡의 대중화된 형태라 할 수 있습니다. 대중이 부르기 쉽도록 가곡을 축소하고 단순화한 음악이 시조인 셈이죠. 그러다 보니 노랫말, 장단, 선법, 형식, 반주형태 등에서 조금씩 차이를 보입니다.

가곡과 시조는 둘 다 시조시(時調詩)를 노랫말로 하지만 가곡은 5장 형식인데 반해 시조는 초·중·종장 3장 형식으로 종장 마지막 3자를 생략한다든가, 가곡은 반주가 필요하지만 시조는 장구 장단 하나 혹은 무릎장단만으로도 부를 수 있다는 점 등이 두드러진 차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밖에도 기악합주곡의 연주와 또 마지막 순서로 가곡 <버들은>을 직접 배워 불러보기도 하였습니다. 가곡은 시조와 달리 관현반주를 모두 두고 부르는 노래이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관현반주에 맞춰 노래를 불러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가곡 전공자들에게도 쉽지 않은 일이죠. 그런데 가곡전수관에서는 이렇듯 떡~하니 관현반주에 맞춰 부를 수 있으니 좀 좋은 기회입니까? 앞으로도 간혹 이런 기회가 있을테니 그때는 절대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 공연이 시작되기 전 모습입니다.




여창가곡 중에서 대표곡이라 할 만한 가곡 평조 이삭대엽 <버들은>을 노래하는 모습입니다.



이어서 같은 노랫말로 영제 평시조 <버들은>을 도경 이종록 선생님께서 불러주셨습니다. 도경 선생님은 공연이 끝나고 단원들끼리 모인 후평회 자리에서 시조로 <버들은>을 불러 볼 수 있어서 소원을 풀었다며 좋아하셨습니다. 시조하시는 분들이 <버들은>만큼은 시조로 불러보려는 시도를 하지 못하고 계신다면서요. 도경 선생님 소원 풀기 참 쉽죠잉~ㅋ 농담이고요. 역시 시조를 정말 좋아하시는구나 생각했습니다.



대취타를 관현악곡으로 편곡한 <취타>를 합주하는 모습입니다. 이날은 특별히 조수연 가인의 양금연주데뷔무대이기도 했습니다. 양금은 철현(鐵絃)악기인데, 서양에서 들어와 '양금'이라 불리는 것입니다. 현이 철로 되어 있어 '명랑'한 소리가 나서 전체적인 곡 분위기를 밝게 띄워 주는 느낌입니다. 연주를 들었던 관객분들은 어떠셨을 지 모르는 조수연 가인 첫 무대치고는 잘 한 편이라 스스로에게 칭찬을 해줬다는 후문입니다. 당시 객석에 계셨던 분들의 냉철한 지적을 기다립니다. >.< ㅋ



 불러봅시다! 가곡 <버들은>
마지막 순서로 가곡 <버들은>을 불러보았습니다. 역시 들을 때하고 달리 쉽지 않죠... 그래도 다들 열심히 따라해 주셨습니다.
<버들은>에 대한 곡설명과 부르는 방법에 대한 설명은 저희 락락가곡에 연재 중인 <왕초보 노래배우기>  초반 글에 잘 나와 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gagok.tistory.com/17



★ 지난주 유장근 교수님의 책을 받지 못한 저와 단원들을 생각해 이번 공연에 오신 유장근 교수님께서 책을 한 박스 기증해 주셨습니다. 가곡전수관의 공식 추첨 코너, '느닷없는 행복'을 위한 깜짝 선물이었는데요. 이날은 관객이 많지 않아 관객 전부에게, 또 단원 전원에게 책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모두에게 찾아온 '느닷없는 행복'에 행복해 하는 표정들입니다. 유장근 교수님께 다시 한번 전합니다. '고맙습니다' ^,^



차와 음악이 함께하는 2010 금요풍류 (6월 11일)

 버들은 실이 되고

해 설
   조 순 자 (중요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예능보유자/ 가곡전수관장)
프로그램
   가곡 평조 이삭대엽  ‘버들은’
   영제 평시조  ‘버들은’
   가곡 계면조 평롱  ‘장삼뜯어’
   기악합주  ‘취타’
   기악합주  ‘평조 두거’ 
   불러봅시다!  가곡 평조 이삭대엽  ‘버들은’ 

연주자
  노   래_ 이종록 (중요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
             김나령 (전수자․국악연주단 정음 단원)
             김동영 (전수장학생․부산대학교 국악과 3학년)
  노래·양금_ 조수연 (전수장학생․국악연주단 정음 단원)
  가야금_ 오은영 (국악연주단 정음 현악사범)
  거문고_ 신근영 (국악연주단 정음 단원)
  장   고_ 정동주 (국악연주단 정음 단원)
  대   금_ 정나례 (국악연주단 정음 단원)
  피   리_ 신정현 (국악연주단 정음 단원)






 월드컵 시즌에도 가곡전수관 찾아주실꺼죠?










  • 프로필사진
    정그거2010.06.12 18:43

    그대를 위해 늘 비워두겠습니다.^^ 저 빛이 너무 눈부십니다.

  • 프로필사진
    정영숙2010.06.12 23:28

    가곡과 시조의 차이점을 잘 읽었습니다. 가곡은 서양음악의 클래식 같은것 같네요. 모두들 음악으로 인하여 참 행복해 보입니다. 음악은 자기가 좋아서 하기때문에 먼저 자기가 좋고, 그 다음은 남을 즐겁게 해 주기때문에 남이 좋고 하여튼 음악을 전공함은 넘 행복합니다.

    • 프로필사진
      영송당2010.06.16 11:01

      정선생님!
      정원에 꽃은 피고있나요? 함 보러 가려구요^^
      아직 발이 덜 낳아 많이 걷지를 못한답니다ㅠㅠ...
      정선생님말씀처럼 모든 예술은 자신이 즐길 수 있어야하지요.
      그래야 남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힘이 마법처럼 번져나가니까요.
      못오셔도 블러그는자주찿아주시와요^.*

  • 프로필사진
    옥가실2010.06.14 09:16

    양금은 정말로 '명랑'하고 경쾌한 소리를 내더군요. 기분을 전환시키고 싶을 때 들으면 좋겟더군요.
    너무 잘 하길래, 데뷰무대인줄은 몰랐다는 사실^^

    또 이번 금요 풍류에서 가곡과 시조와의 차이를 분명하게 배웠습니다. 세세!!

    항상 느끼는 거지만,
    너무 좋은 공연이므로,
    관객들도 나날이 늘어서 무성하게 열매를 맺는 오얏나무처럼
    발전하길.... ^^

  • 프로필사진
    따옥따옥2010.06.14 09:47

    판소리나 풍물 같은 전통 음악만 가르치고 또 배우는 줄 알았는데 가곡도 그렇게 하는군요
    참 신기하다고 느끼는 제가 좀 이상한 거게죠 ^^
    좋은 자료 잘 보고 갑니다
    다들 힘찬 한 주 되세요 ^^

    • 프로필사진
      영송당2010.06.15 15:06

      따옥님!
      반갑습니다.시간되실때 금요풍류에 걸음해주세요^^

      따옥이울음소리이름이 정겹습니다!

  • 프로필사진
    정영숙2010.06.16 14:05

    조선생님, 저희 작은 집 작은 화단에는 꽃나무 들이 한 가족을 이루고 있습니다. 저희집 능소화가 아주 구경감입니다. 사람들이 능소화 필즘에는 많이와서 동영상과 사진을 찍어가 인터넷에 올립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좋을 것 같습니다. 6월중순쯤 피기 시작합니다. 그때는 나례가 선생님을 모시고 능소화 구경하시도록 할 것입니다. 어서 발이 나아야만 합니다. 저는 즐겨찾기에 가곡전수관을 해 놓고 날마다 들어가 듣고 읽고 합니다. 국악에는 잘 모르니 듣고읽고만 합니다.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