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가무악극] 매창! 드디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2011. 12. 6. 13:33풍류방이야기



여러분!!! 드디어 조선시대 최고의 예기 매창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이제 2일 밖에 남지 않았네요. 이틀후면 베일에 가려있던 매창의 이야기가 가곡전수관 영송헌에서 펼쳐집니다^^

여러분께 최고의 공연을 보여드리기 위해 모두 이 추운겨울에도 땀을 흘리고 있답니다.
이틀후면 짜~안 하고 펼쳐지겠지만,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공연전 연습장면 오늘 조금만
풀깨요! 12월8일!!
잊지 마시고 꼬~~옥 오시는 겁니다~♡

창작가무악극 <매창> 여기에 주목하세요!!**

먼저, 허균과 기생 명월이 들려주는 매창이야기~!
공연은 매창의 일생에 대해 이야기하는 두 사람의 대화가 무대 한편에서 이루어지고 사이사이 회상장면이 주무대에서 재연되면서 이야기와 나란히 혹은 이야기 전후에 가무악 공연을 함께 볼수 있답니다.
특히, 이야기를 담당하는 두사람은 연기가 가능한 전문 연극배우선생님들께서 해주신답니다.
허균역에서는 양성우, 명월역에는 창원극단 미소 단원 박계랜씨가 함께 하신답니다.

또 한가지!!
영송당 조순자 관장님께서 이번에 연기에 도전하십니다!!^-^
제2장의 교방교육 "나라의 예인으로 자라나"에서 교방선생님 역할을 하신답니다~

그리고 우리악기와 서양악기의 만남도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 서곡 합창 장면입니다.  우리악기와 서양악기가 만나 함께 하는
 계면조 이삭대엽 '이화우'

이뿐 아니라, 화동정재 '향발무', 거문고 독주 하현해탄, 그리고 허균과 매창이 주고 받는 남녀창 가곡과 가사까지!

제작_ 조순자 , 작_ 손상민,  연출_최성봉 , 음악_ 한정훈,    기획_ 신용호

기생이라 쓰고 예인이라 읽는다. 2011창작가무악극 매창!!
가곡, 가사, 거문고 독주, 향발무.... 전통 가무악의 모든것을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12월 8일 목요일 늦은 7시반
중요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전수관 가곡전용연주홀 영송헌!!
전석초대입니다~~^^

문의: 055) 221-0109 (가곡전수관 행정실)


 

  • 프로필사진
    쪽모이2011.12.08 09:41 신고

    경남도민일보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입니다. 엊그제 새해가 시작된 것 같았는데, 벌써 '송년 시즌'이라뇨. '세월이 화살'이라는 말을 실감합니다.

    '갱상도 블로거'들과 2011년을 함께 마무리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연대와 소통으로 결속을 다지는 것은 물론 올 한 해 되돌아볼 일은 없는지, 새해 준비는 어떻게 하면 좋을 지 같이 모여 수다 좀 떠들어 보자는 취지입니다.

    가벼운 이야기부터 무거운 이야기까지 온갖 이야기들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요. 재밌고, 유익한 자리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곁들여서 이날 2011년 '갱상도 블로그 공동체'의 변화 발전을 위해 애쓰신 분을 뽑아 격려하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12월, 이런저런 약속 많으시겠지만, 부디 많은 블로거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8일과 13일 또는 14일무렵 참석 확인전화 드리겠습니다.

    제목: '가는 해 안 잡는다, 오는 해도 막지 말자!'(가제)
    언제: 2011년 12월 15일 저녁 7시
    모이는 곳: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밥 먹으면서 술도 한 잔 할 수 있는 곳으로 알아보고 있습니다. 댓글이나 문자 보내주시면 확정되는 대로 따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장소 예약 관계로 14일 저녁까지만 받겠습니다.
    참가비: 1만 원.
    문의: 민병욱 019-559-9102 블로그 http://min.idomin.com 이메일 min@idomin.com

    <진행순서>(초초안)
    -7시~7시 40분 즐겁게 밥 먹고, 마시기
    -7시 40분~8시 간단한 참가자 소개
    -8시~10시 자유로운 발표와 토론
    예) 올해 블로그 생태계에서는 어떤 일이…. 올 한해 갱블 활동하면서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 (기뻤던 일, 고쳤으면 하는 것들)…. 내년에 갱블 차원에서 해볼 만한 일은 어떤 게 있을까…. 올해 갱블에서는 누가 갱블 발전을 위해 애썼는지 뽑아 봅시다.
    **이야기 나눌만한 '거리' 있으시면 제안해 주십시오. 적극 반영하겠습니다.